ABBA Lab

Advanced Biomaterials for Biomedical Applications Lab

News

가톨릭대 연구팀, 급성간부전 치료 위한 신개념 약물전달용 3D 프린팅 이식체 개발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61회 작성일 2021-08-02 09:03

본문

가톨릭대 연구팀, 신개념 급성간부전 치료 약물전달용 3D 프린팅 이식체 개발
생체소재 분야 유명 국제학술지 ‘어드밴스드 헬스케어 머터리얼즈’ 7월 표지논문 선정

국내 연구진이 3D 프린팅을 이용해 급성간부전을 치료하는 획기적인 방법을 개발했다.

 

가톨릭대 의생명과학과 윤준원 교수와 바이오메디컬화학공학과 박우람·정현도 교수로 구성된 교내 공동연구팀이 3D 프린팅을 이용한 신개념 급성간부전 치료용 약물전달 이식체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2021072802434023.jpg 

교내 공동연구팀의 이번 연구 성과는 생체소재 분야의 권위 있는 국제 학술지 ‘어드밴스드 헬스케어 머터리얼즈(Advanced Healthcare Materials)’ 7월호 표지 논문으로 선정됐다.

 

급성간부전은 발병 시 간 이식을 하지 않으면 사망률이 최대 80%까지 이르는 위중한 질환으로 급격한 간 기능 저하와 다양한 합병증을 유발해 효과적인 치료법 개발이 절실했다.

 

▲ 생체소재 분야의 권위 있는 국제 학술지 ‘어드밴스드 헬스케어 머터리얼즈(Advanced Healthcare Materials)’ 7월호 표지.

그동안 약물을 손상된 간으로 효율적으로 전달하기 위한 연구가 활발히 진행돼왔으나 손상된 조직의 형상에 맞게 약물 방출 이식체를 설계하고 장기적으로 약물을 전달하는 것에는 어려움을 겪어 왔다.

 

그러나 공동연구팀이 개발한 3D 프린팅을 이용한 약물전달용 이식체로 한 번의 수술로 급성간부전을 보다 간편하고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

 

3D 프린팅 기술을 활용해 손상된 조직의 형상에 맞게 지속적으로 약물을 보충할 수 있는 신개념 약물전달용 이식체를 개발한 것이다.

 

개발된 약물전달용 이식체는 한 번의 수술로 체내에 이식되는 것이 특징이며 이식체는 손상된 간 조직에 접촉해 약물을 전달하는 저장소와 이와 연결된 주사용 포트로 구성돼 이식 후 포트를 통해 간 재생 약물을 지속적으로 보충할 수 있다.

 

공동연구팀은 동물 실험을 통해 신개념 약물전달용 이식체로 약물 주입 시, 간 재생 및 간 수치가 완화되는 효과를 확인했다.

 

윤준원 교수는 “IT분야의 3D 프린팅 기술과 바이오기술 분야의 조직재생 융합기술 등 대학 내 다학제 간 공동연구를 통해 신개념 의료기술을 개발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활발한 다학제 협업을 통해 난치성 환자 맞춤형 치료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가톨릭대 연구팀의 연구는 가톨릭대 BK21FOUR 바이오헬스 융합 신소재 교육연구단(단장 나건 교수)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